서울시 제2시민청, 강북 솔밭공원역에 28일 문 연다

주전자
2018.05.17 06:54 7 읽음 0


솔밭공원역 제2시민청
솔밭공원역 제2시민청[서울시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서울시청 신청사 지하의 시민청에 이어 강북 솔밭공원역에 제2시민청이 생긴다.


서울시는 동북권 주민들의 공연, 전시, 토론, 체험 공간 역할을 할 '삼각산시민청'이 오는 28일 문을 연다고 25일 밝혔다.


제2시민청 이름은 강북·도봉·노원·성북 등 서울 동북권 지역을 아우르는 북한산의 옛 이름 '삼각산'에서 따왔다.


삼각산시민청은 3층짜리 솔밭공원역 건물 2개 동에 540㎡ 규모로 조성됐다.







길 하나를 사이에 두고 1동은 도봉구 쌍문동에, 2동은 강북구 우이동에 있다. 솔밭공원역 1·2번 출구와 바로 연결된다.


1동은 누구나 자유롭게 찾아가 시간을 보낼 수 있는 공간이다. 공연·전시·영상관람을 할 수 있는 '활짝라운지'와 독서·휴식을 위한 북카페가 들어섰다.


2동은 시민이 주체가 돼 운영하는 공간이다. 토론·모임·동아리 활동·강연 등을 위한 워크숍룸, 전시실이 있다.


삼각산시민청은 매일(1월 1일, 설·추석 당일 휴관) 오전 9시부터 오후 9시까지 운영한다. 시민 누구나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삼각산시민청 내부
삼각산시민청 내부 [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2013년 1월부터 서울시청사 지하에 만든 시민청을 운영해왔다.


제2시민청은 강남구 세텍(SETEC) 부지에 만들려 했으나 강남구청이 인근 아파트 재건축에 발맞춰 이곳을 함께 개발해 MICE(회의·관광·전시·이벤트)나 중소기업발전을 위해 써야 한다고 반대하면서 양측 사이 지루한 줄다리기와 법정공방이 이어졌다.


서울시는 결국 세텍 부지를 포기하고 제2시민청 후보지를 물색했으며, 지난해 9월 솔밭공원역을 최종 부지로 선정했다.


서울시는 지역 특색을 살릴 수 있는 권역별 시민청을 늘려나가겠다고 밝혔다.


chopark@yna.co.kr

안양유흥

511640
안양유흥은 안양이슈보고 안양오피로 오세요, 안양휴게에서 놀아보고 안양이슈에다 흔적 남기기.
0 개의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