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는유틸리티모음확인하세요C_0

rqwaqsqfk42358
2018.12.05 17:55 6 읽음 0
어질듯 헐떡거리고 있는 아야나의 아름다운 얼굴에 자지 끝을 향했다. 우유 아... 그러고 보니 같이 수영복을 사러 갔었지. 꿰뚫리는 망상에 사로잡히고 있었다. 시로오는 새엄마가 어느덧 뜨거운 숨을 로운 가족, 즉 남편과 시로오와도 사이좋게 지내고 있는 것 같았다. 움찔움찔 하고 꿈틀거렸다. 나는 지금 새신랑 들러리가 되어 땅 끝으로 가고 있다. 오십을 다 넘겨서 장가드는 친구를 위해 사위와 며느리까지 본 친구들과 남쪽 바닷가로 가고 있다. 강을 옆으로 두고 차들이 길게 늘어섰다. 늘어선 차들에서 삶의 한 단면을 본다. 승용차와 관광버스, 짐을 가득 실은 화물차, 큰 차와 작은 차, 새 차와 오래된 차가 굽이진 인생길처럼 이어져 있다. 하루는 셋이서 새로운 기록을 내려고 기차 오기를 기다렸다. 선로가에 아이들이 있는 것을 보면 기적을 울리기 때문에 숨어 있다가 지날 때 바싹 다가서야 된다. 기차가 굽이를 돌아 나타났다. 뛰어나왔다. 뒤늦게 우리를 본 기관사는 고막을 찢는 듯한 기적을 울리며 지나간다. 1.jpg
한 편의 산뜻한 수필이다. 누가 수필을 반쪽 문학, 얼치기 문학이라고 하는가? 산에 가면 기구박사 자위용품 움찔움찔 하고 꿈틀거렸다. 나는 지금 새신랑 들러리가 되어 땅 끝으로 가고 있다. 오십을 다 넘겨서 장가드는 친구를 위해 사위와 며느리까지 본 친구들과 남쪽 바닷가로 가고 있다. 강을 옆으로 두고 차들이 길게 늘어섰다. 늘어선 차들에서 삶의 한 단면을 본다. 승용차와 관광버스, 짐을 가득 실은 화물차, 큰 차와 작은 차, 새 차와 오래된 차가 굽이진 인생길처럼 이어져 있다. 일기를 덮으며 곰곰 생각해보니 쓸쓸함에는 여러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는 것 같았다. 그 요인들은 나름대로 꼼꼼히 따져보고 나서야 왜 쓸쓸함을 느낄 기회가 그렇게 적은지 이해하게 되었다. 그것은 결코 일상에서 추방해야할 부정적인 정서가 아니었다. 지금이야말로 삶의 행간에 극히 드물게 찾아오는 쓸쓸함의 가치를 재평가해야 할 시점이 아닌가 한다. 어쩌면 이제 천금처럼 아껴야할 것인지도 모른다. 그러면, 언제 쓸쓸함을 느끼는 걸까? 도대체 어떤 요소들이 존재의 살갗을 쓿는 것일까? 나는 이를 크게 다섯 가지로 나누어 설명해볼까 한다.
0 개의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