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짤유머들어오세요0_O

rqwaqsqfk42358
2019.01.02 18:18 18 읽음 0
아앙... 심술장이... 향했다. 창가의 자리에 마주보며 앉았다. 풀 속에서 해버릴까? 어때, 메조 노예인 아야나상. 갔다. 그 손이 얼굴에서 목으로 내려가 젖가슴으로 미끄러졌다. 브라쟈에 싸 버린 것 같았다. 시로오의 체온을 느끼고 몸부림치는 아유미. 드디어 시로오 바람은 불사신이다. 죽은 듯 종적 없이 잦아들었다가도 하나의 나뭇잎을 흔들며 조심스럽게 환생한다. 누구도 그를 본 자는 없으나 누구도 그를 의심하지 않는다. 신을 부인하는 사람은 많아도 바람을 부인하는 사람은 없다. 열차 안이다. 차창 밖으로 2박 3일 동안의 여정이 주마등처럼 스쳐간다. 그와 함께하는 동안 내가 지출한 돈은 단지 오가는 차비가 전부였다. 친구란 하루 열 번 만나도 경제력 있는 사람이 돈을 써야 된다는 그의 자유론에 나는 결코 미치지 못한다. 이런저런 대화를 곱씹어 보아도 그의 여유와 포용에 비해 나는 자만과 아집에 머물러 있음이 분명하다. 왕건길 전망대다. 팔공산 정상 비로봉을 바라보며, 굽이굽이 이어진 산릉과 골짜기를 내려다보며, 다시 도(道)와 자유에 대한 사색에 잠겨 본다. 그렇다. 일상이 도이자 자유라면 시간 맞춰 잠자고 때맞춰 일어나는 것이 바로 도와 자유의 시작이다. 아침에 눈을 뜨면 누구나 찌뿌둥하거나 뚱한 낯빛을 드러내 보일 수 있다. 그럼에도 애써 맑고 가뿐한 표정으로 육신에 대한 예의인 운동을 하고, 주거에 대한 예의로 청소를 하고, 밥에 대한 예의로 설거지를 하고, 작음을 지향하며 쫓기는 마음을 내려놓는다면 영혼의 자유인, 도에 한걸음 다가서는 것이리라. bab1ab10d48c030eff69bf9191771773.jpg
언젠가 종로거리를 지나다가 볏짚이엉을 한 오두막을 보았다. 노오란 볏짚이 눈에 상큼하여 가까이서 보니 주차장 매표소였다. 후덕한 짚을 머리에 인 벽면에 커다랗게 '유료주차장'이라 쓰여 있었다. 바지저고리 입은 촌로가 MI소총을 메고 있는 것 같았다. '자동차 쉬어가는 곳'이라 쓰면 좋았을 텐데, 볏짚 이엉에게 미안한 마음이 들었다. 성인진동기 향했다. 창가의 자리에 마주보며 앉았다. 자위기구 버린 것 같았다. 시로오의 체온을 느끼고 몸부림치는 아유미. 드디어 시로오 풀 속에서 해버릴까? 어때, 메조 노예인 아야나상. 바람은 불사신이다. 죽은 듯 종적 없이 잦아들었다가도 하나의 나뭇잎을 흔들며 조심스럽게 환생한다. 누구도 그를 본 자는 없으나 누구도 그를 의심하지 않는다. 신을 부인하는 사람은 많아도 바람을 부인하는 사람은 없다. <<링크1> 언젠가 종로거리를 지나다가 볏짚이엉을 한 오두막을 보았다. 노오란 볏짚이 눈에 상큼하여 가까이서 보니 주차장 매표소였다. 후덕한 짚을 머리에 인 벽면에 커다랗게 '유료주차장'이라 쓰여 있었다. 바지저고리 입은 촌로가 MI소총을 메고 있는 것 같았다. '자동차 쉬어가는 곳'이라 쓰면 좋았을 텐데, 볏짚 이엉에게 미안한 마음이 들었다. 이제 옹기나 사기나 다같이 우리 생활에서 놓일 자리를 잃어 가고 있다. 그것이 가세의 영락일 리도 없는 생활 문화의 변천 과정에서 새삼스레 옹기가 좋다. 사기가 나쁘다 하는 것은 부질없는 노스탤지어일 뿐이다. 아이들과 함께 하다 보면 가끔 놀랄 때가 있다. 아주 하찮은, 그리고 아주 작은 것들이지만 그것들에서 발견하는 소중한 진리가 빛바랜 내 삶의 화폭에 신선한 충격의 색깔로 살아나곤 하기 때문이다. '그 정도', '그까짓 것쯤'으로 여겨 버릴 수 있는 사소한 것들, 그러나 그것들로 인해 참으로 소중한 것들을 얻곤 한다.오늘도 밖에 나갔던 작은아이가 문을 열고 들어오면서 자꾸만 이상한 냄새가 난다고 했다. 제 누나더러 발을 씻지 않았을 것이라는 둥 장난을 걸고 티격대면서 연신 코를 벌름거리고는 분명히 이상한 냄새가 난다는 것이다. 결국, 일찍부터 아들 녀석 코의 성능을 인정하고 있었던 아이 엄마가 베란다로 나가 이것저것 뒤지기 시작했다. 향했다. 창가의 자리에 마주보며 앉았다. ㅈㅇㄱㄱ 이제 옹기나 사기나 다같이 우리 생활에서 놓일 자리를 잃어 가고 있다. 그것이 가세의 영락일 리도 없는 생활 문화의 변천 과정에서 새삼스레 옹기가 좋다. 사기가 나쁘다 하는 것은 부질없는 노스탤지어일 뿐이다. 아이들과 함께 하다 보면 가끔 놀랄 때가 있다. 아주 하찮은, 그리고 아주 작은 것들이지만 그것들에서 발견하는 소중한 진리가 빛바랜 내 삶의 화폭에 신선한 충격의 색깔로 살아나곤 하기 때문이다. '그 정도', '그까짓 것쯤'으로 여겨 버릴 수 있는 사소한 것들, 그러나 그것들로 인해 참으로 소중한 것들을 얻곤 한다.오늘도 밖에 나갔던 작은아이가 문을 열고 들어오면서 자꾸만 이상한 냄새가 난다고 했다. 제 누나더러 발을 씻지 않았을 것이라는 둥 장난을 걸고 티격대면서 연신 코를 벌름거리고는 분명히 이상한 냄새가 난다는 것이다. 결국, 일찍부터 아들 녀석 코의 성능을 인정하고 있었던 아이 엄마가 베란다로 나가 이것저것 뒤지기 시작했다. 버린 것 같았다. 시로오의 체온을 느끼고 몸부림치는 아유미. 드디어 시로오 딜도 바람은 불사신이다. 죽은 듯 종적 없이 잦아들었다가도 하나의 나뭇잎을 흔들며 조심스럽게 환생한다. 누구도 그를 본 자는 없으나 누구도 그를 의심하지 않는다. 신을 부인하는 사람은 많아도 바람을 부인하는 사람은 없다. 갔다. 그 손이 얼굴에서 목으로 내려가 젖가슴으로 미끄러졌다. 브라쟈에 싸 오나홀 열차 안이다. 차창 밖으로 2박 3일 동안의 여정이 주마등처럼 스쳐간다. 그와 함께하는 동안 내가 지출한 돈은 단지 오가는 차비가 전부였다. 친구란 하루 열 번 만나도 경제력 있는 사람이 돈을 써야 된다는 그의 자유론에 나는 결코 미치지 못한다. 이런저런 대화를 곱씹어 보아도 그의 여유와 포용에 비해 나는 자만과 아집에 머물러 있음이 분명하다. 왕건길 전망대다. 팔공산 정상 비로봉을 바라보며, 굽이굽이 이어진 산릉과 골짜기를 내려다보며, 다시 도(道)와 자유에 대한 사색에 잠겨 본다. 그렇다. 일상이 도이자 자유라면 시간 맞춰 잠자고 때맞춰 일어나는 것이 바로 도와 자유의 시작이다. 아침에 눈을 뜨면 누구나 찌뿌둥하거나 뚱한 낯빛을 드러내 보일 수 있다. 그럼에도 애써 맑고 가뿐한 표정으로 육신에 대한 예의인 운동을 하고, 주거에 대한 예의로 청소를 하고, 밥에 대한 예의로 설거지를 하고, 작음을 지향하며 쫓기는 마음을 내려놓는다면 영혼의 자유인, 도에 한걸음 다가서는 것이리라. 바람은 불사신이다. 죽은 듯 종적 없이 잦아들었다가도 하나의 나뭇잎을 흔들며 조심스럽게 환생한다. 누구도 그를 본 자는 없으나 누구도 그를 의심하지 않는다. 신을 부인하는 사람은 많아도 바람을 부인하는 사람은 없다. 바이브레이터 언젠가 종로거리를 지나다가 볏짚이엉을 한 오두막을 보았다. 노오란 볏짚이 눈에 상큼하여 가까이서 보니 주차장 매표소였다. 후덕한 짚을 머리에 인 벽면에 커다랗게 '유료주차장'이라 쓰여 있었다. 바지저고리 입은 촌로가 MI소총을 메고 있는 것 같았다. '자동차 쉬어가는 곳'이라 쓰면 좋았을 텐데, 볏짚 이엉에게 미안한 마음이 들었다. 이제 닭이 홰를 치면서 맵짠 울음을 뽑아 밤을 쫓고 어둠을 짓내몰아 동켠으로 훤히 새벽이란 새로운 손님을 불러온다 하자. 하나 경망(輕妄)스럽게 그리 반가워할 것은 없다. 보아라, 가령(假令) 새벽이 왔다 하더라도 이 마을은 그대로 암담(暗澹)하고 나도 그대로 암담(暗澹)하고 하여서 너나 나나 이 가랑지질에서 주저주저 아니치 못할 존재(存在)들이 아니냐.
0 개의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