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스크린샷모음재미없을까요?~~

rqwaqsqfk42358
2019.01.10 11:05 11 읽음 0
는 행운이었다. 더구나 해변의 별장이라는 두사람만의 공간에서 아야나를 性 정위치에 주차하는 것을 보고 있었다. 능숙한 운전솜씨였다. 빨개진 얼굴을 또 붉히는 새엄마. 미녀가 곤혹스러운 얼굴을 하는 것은 정말 아흑... 시로오군, 아유미가 봉사해줄께요. 다. 풍만한 유방과 히프도, 길고 보기 좋은 다리라인도 성숙함을 더해 처절 졸업식을 며칠 앞두고 난 갑자기 고향을 떠나게 되었다. 내일 새벽차로 서울에 간다고 은하에게 말했다. 부슬부슬 비가 내리는 가운데 계룡산 산행을 결정했다. 관음봉까지 해발 816m의 거리는 점점 더 굵어지는 빗방울과 드센 골바람, 조악한 돌길의 미끄러움 등으로 중간중간 망설임을 가져왔다. 그때마다 가위바위보로 결정을 했는데 매번 이긴 나의 결정으로 결국 정상을 밟았다. 하기야 혼자 산행을 하는 여성도 두엇 있기는 했다. 운무 가득한 관음봉에서 능선과 계곡을 내려다보며 계룡산에 소나무가 없다는 사실을 아주 신기하게 받아들였다. 느직한 오후 유성으로 갔다. 친구의 말을 빌자면 유성에서도 오직 오리지널 온천물이라는 곳에서 두어 시간 몸을 담갔다. 냉온탕을 오가는 카타르시스보다는 서로의 몸을 바라보며 아직은 근육질이라는 데 방점을 찍었다. 저녁 식사 때 혼자만의 반주를 즐기며 새삼 그의 얼굴을 바라보았다. 친구는 니체의 “생각은 걷는 자의 발끝에서 나온다.”라는 말을 인용하며, 누구라도 혼자 있을 때는 성자가 되고 자유인이 된다는 말을 했다. 다음날 아침 조치원역에서 여행이 마무리되었다. 원래 친구의 세종시 예비군 안보 교육 일정에 맞춰진 여행이었다. 안보 교육으로, 대학 교수로, 신학 강연으로 그는 현역 때보다 훨씬 더 바쁘고 자족한 생활을 영위하고 있다. 간헐적으로 내리는 빗줄기 사이로 작별의 말을 건넸다. 효도 관광 잘 받고 간다고, 계룡산 산신령님 봉침 세례 뜻깊게 받아들였다고. IC2tOsa.jpg
낮에는 마루에 누워 잠을 청해 본다. 야윈 잠결. 문득 지나가는 한줄기 소나기. 파초 잎에 듣는 빗소리가 상쾌하다. 밤에는 가벼운 옷차림으로 물가를 거닌다. 달이 비친 수면은 고요한데 이따금 물고기가 수면 위로 솟았다 떨어지면서 내는 투명한 소리. 그 투명한 음향이 밤의 정적을 지나 우리의 가슴에 가벼운 파문을 던진다. 살아 있다는 것은 언제나 이처럼 절실한 것을. 여자진동기 정위치에 주차하는 것을 보고 있었다. 능숙한 운전솜씨였다. 자위기구 다. 풍만한 유방과 히프도, 길고 보기 좋은 다리라인도 성숙함을 더해 처절 빨개진 얼굴을 또 붉히는 새엄마. 미녀가 곤혹스러운 얼굴을 하는 것은 정말 졸업식을 며칠 앞두고 난 갑자기 고향을 떠나게 되었다. 내일 새벽차로 서울에 간다고 은하에게 말했다. <<링크1> 낮에는 마루에 누워 잠을 청해 본다. 야윈 잠결. 문득 지나가는 한줄기 소나기. 파초 잎에 듣는 빗소리가 상쾌하다. 밤에는 가벼운 옷차림으로 물가를 거닌다. 달이 비친 수면은 고요한데 이따금 물고기가 수면 위로 솟았다 떨어지면서 내는 투명한 소리. 그 투명한 음향이 밤의 정적을 지나 우리의 가슴에 가벼운 파문을 던진다. 살아 있다는 것은 언제나 이처럼 절실한 것을. 강물은 참으로 유정有情하게 하기에 충분한 것 같았다. 어떤 날은 숨죽인 강물의 울음소리가 내 안에서도 일어나는 것이다. 얼큰하게 술이 오르면 아버지께서 자주 부르시곤 했던 노래, 아직도 귓전에 맴도는 젖은 목소리. 정위치에 주차하는 것을 보고 있었다. 능숙한 운전솜씨였다. ㅈㅇㄱㄱ 강물은 참으로 유정有情하게 하기에 충분한 것 같았다. 어떤 날은 숨죽인 강물의 울음소리가 내 안에서도 일어나는 것이다. 얼큰하게 술이 오르면 아버지께서 자주 부르시곤 했던 노래, 아직도 귓전에 맴도는 젖은 목소리. 다. 풍만한 유방과 히프도, 길고 보기 좋은 다리라인도 성숙함을 더해 처절 딜도 졸업식을 며칠 앞두고 난 갑자기 고향을 떠나게 되었다. 내일 새벽차로 서울에 간다고 은하에게 말했다. 아흑... 시로오군, 아유미가 봉사해줄께요. 오나홀 부슬부슬 비가 내리는 가운데 계룡산 산행을 결정했다. 관음봉까지 해발 816m의 거리는 점점 더 굵어지는 빗방울과 드센 골바람, 조악한 돌길의 미끄러움 등으로 중간중간 망설임을 가져왔다. 그때마다 가위바위보로 결정을 했는데 매번 이긴 나의 결정으로 결국 정상을 밟았다. 하기야 혼자 산행을 하는 여성도 두엇 있기는 했다. 운무 가득한 관음봉에서 능선과 계곡을 내려다보며 계룡산에 소나무가 없다는 사실을 아주 신기하게 받아들였다. 느직한 오후 유성으로 갔다. 친구의 말을 빌자면 유성에서도 오직 오리지널 온천물이라는 곳에서 두어 시간 몸을 담갔다. 냉온탕을 오가는 카타르시스보다는 서로의 몸을 바라보며 아직은 근육질이라는 데 방점을 찍었다. 저녁 식사 때 혼자만의 반주를 즐기며 새삼 그의 얼굴을 바라보았다. 친구는 니체의 “생각은 걷는 자의 발끝에서 나온다.”라는 말을 인용하며, 누구라도 혼자 있을 때는 성자가 되고 자유인이 된다는 말을 했다. 다음날 아침 조치원역에서 여행이 마무리되었다. 원래 친구의 세종시 예비군 안보 교육 일정에 맞춰진 여행이었다. 안보 교육으로, 대학 교수로, 신학 강연으로 그는 현역 때보다 훨씬 더 바쁘고 자족한 생활을 영위하고 있다. 간헐적으로 내리는 빗줄기 사이로 작별의 말을 건넸다. 효도 관광 잘 받고 간다고, 계룡산 산신령님 봉침 세례 뜻깊게 받아들였다고. 졸업식을 며칠 앞두고 난 갑자기 고향을 떠나게 되었다. 내일 새벽차로 서울에 간다고 은하에게 말했다. 바이브레이터 낮에는 마루에 누워 잠을 청해 본다. 야윈 잠결. 문득 지나가는 한줄기 소나기. 파초 잎에 듣는 빗소리가 상쾌하다. 밤에는 가벼운 옷차림으로 물가를 거닌다. 달이 비친 수면은 고요한데 이따금 물고기가 수면 위로 솟았다 떨어지면서 내는 투명한 소리. 그 투명한 음향이 밤의 정적을 지나 우리의 가슴에 가벼운 파문을 던진다. 살아 있다는 것은 언제나 이처럼 절실한 것을. 바로 며칠 전의 일이다. 뜻하지 않은 일이 생겨, 바빠진 마음으로 속을 좀 끓였더니 위가 탈이 나고 말았다. 억지로 마음을 느긋하게 하여 그 위염胃炎의 불꽃을 달래야 했다. 마음에 바쁜 일이 들어와 걸리면 이렇게 위가 탈이 나고, 신경에 한번 켜진 불이 꺼지지 않을 때는 눈에 실핏줄 터지고 마는 경우도 있다.
0 개의 댓글